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

너의 바다

네 바다에 발을 담그고 참방거리기 전에 멀리멀리 떠나가라

나를 삼킬 시커먼 파도가 커다랗게 돌아오거든

네 안 한번 볼 틈없이 하얗게 씹어먹어라.

 

 

네 바다게 손을 넣고 푸른 피를 쏟기전에 멀리멀리 도망가라.

오색햇살 오싹하게 삼킨 물 그림자되어 돌아오거든

내가 미소짓기 전에 목구멍을 채워버려라.


혜아_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

댓글

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