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

잠식

강가에 누워서 물에 팔을 담그고 있노라면 네가 나를 말릴까 생각했다.

 

어리석은 나는 머리카락 한 오라기씩 잠식되어 가는데 너는 어디에 있는가.

 

아,거리 그 길 위에서는 강가가 보이지 않는구나.

혜아_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

댓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