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

해가 지지 않는 나라

목이 막혀 울고 있는 까마귀가 있는 서녘의 평원에서는 할 것이 없다.

붉음에 덮여 보이지 않는 별을 헤아릴 수는 없었다.

수평에 갈린 태양과 눈싸움을 할 수도 없었다.

뜨지 않는 달에 구원을 빌지도 못했다.

앞으로 나아간다 해도 노을을 좇는 것이 고작이었으며 기다려도 황혼은 끝나지 않았다.

 

아무것도 할 것이 없었다.

 

해가 지기를 기다리는 것 말고는.

 

 

혜아_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?

댓글

SNS 계정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하고 댓글을 남겨주세요.